폼페이오 “트럼프, 며칠 내 대중국 조치 발표”
폼페이오 “트럼프, 며칠 내 대중국 조치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출처: 뉴시스)

美폭스뉴스 인터뷰서 중국 당국 성토

“중국군 연관 학생들, 여기 있으면 안돼”

“트럼프, 홍콩 다른 대우 더 이상 믿지 않아”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며칠 내에 일련의 대중국 발표들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배포한 속기록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중 정책이 더 강경해지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중국이 미국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홍콩 국가보안법을 제정을 강행하면서 양측이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대중국과 관련해 어떤 조치를 취하게 될지 전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군과 관련이 있는 미국 내 중국 대학원생을 추방하는 방안이 검토 중이라는 뉴욕타임스 보도에 대해서도 “우리는 여기에 오는 학생들이 중국 당국과 깊이 연관돼 있다는 위협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며 “그들은 여기 있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대통령이 그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자신한다”면서 “이는 인종차별이 아니다. 우리는 여기 공부하러 오는 학생들이 중국 공산당을 대리해 활동하는 게 아님을 분명히 할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다.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박탈 가능성도 거론했는데 폼페이오 장관은 “27일 의회에 홍콩이 더는 고도의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국무부의 공식 평가를 보고한 것은 대통령과 내가 같이 해온 것”이라며 “중국 공산당은 홍콩의 특별함, 나머지 중국과 다르게 만들어주는 점들을 부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거기(홍콩)에 있던 모든 금융센터, 모든 그런 것들이 이제 비극적으로 사라질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더는 홍콩을 다르게 대우하는 것이 정당화된다고 믿지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중국을 지칭하며 ‘미국에 진정한 위협을 가하는 폭압적 정권’이라는 식의 표현을 여러 차례 사용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로 예고한 대중국 관련 회견에 앞서 먼저 관련 언급을 하지 않겠다면서 여타 구체적인 대중국 조치에 대해서도 발언을 삼가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전인대) 3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전인대) 3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출처: 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