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최루탄에 총격 사망까지… 혼돈의 미국 ‘인종차별’ 유혈시위
[화보] 최루탄에 총격 사망까지… 혼돈의 미국 ‘인종차별’ 유혈시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시위대가 화학 자극제가 배치된 곳에서 달아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7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시위대가 화학 자극제가 배치된 곳에서 달아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 미네소타주(州) 흑인 사망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격렬한 시위가 벌어지는 등 인종차별에 대한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이번 사건이 코로나19로 억눌린 민심을 더욱 자극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28일(현지시간) CNN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흑인 사망 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에서는 이틀째 성난 시위대가 백인 경찰의 잔혹성과 사망에 대한 책임을 요구하며 거리에 나섰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한 경관이 수갑이 채워진 채 숨을 쉴 수 없다고 애원하는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다. 백인 경찰의 흑인 과잉 진압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미국 전역에서는 이 사건을 계기로 이틀째 거대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출처: 미니애폴리스 경관 다넬라 프레이저가 제공한 동영상 캡처)
지난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한 경관이 수갑이 채워진 채 숨을 쉴 수 없다고 애원하는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다. 플로이드는 결국 사망했다. 백인 경찰의 흑인 과잉 진압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미국 전역에서는 이 사건을 계기로 이틀째 거대 시위가 발생하고 있다. (출처: 미니애폴리스 경관 다넬라 프레이저가 제공한 동영상 캡처)

이번 시위는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이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플로이드가 사망하는 사건으로 촉발됐다.

미네소타주의 주도인 세인트폴에서는 시위대가 최루탄 통을 앞뒤로 두들기며 전경들과 대치했다. 170여개 업소가 이번 시위로 약탈 당하거나 피해를 입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시위대는 밤 내내 전경들과 대치했으며 경찰은 최루탄을 던지고, 시위대는 이를 받아 쳐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흑인 피해자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에게 목이 졸려 사망한 장소 인근에서 시위대가 모였다. 시위대 뒤에 보이는 패스트푸드점이 불타고 있다. (출처: 뉴시스)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흑인 피해자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에게 목이 졸려 사망한 장소 인근에서 시위대가 모였다. 시위대 뒤에 보이는 패스트푸드점이 불타고 있다. (출처: 뉴시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나이미 모하메드는 미국-이슬람 관계 협의회의 미네소타 지부를 지지하는 수백명과 시위에 나섰다. (출처: 뉴시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나이미 모하메드는 미국-이슬람 관계 협의회의 미네소타 지부를 지지하는 수백명과 시위에 나섰다. (출처: 뉴시스)

또 미네소타주 남동부에 있는 미니애폴리스에서는 수천명의 시위자들이 경찰서를 애워싸고 불을 질렀다. 도심 전당포에서는 1명이 총에 맞아 사망하는 사건까지 발생했다.

테네시주의 멤피스에서는 시위자들이 몇시간 동안 시내 중심가를 행진했다. 시위대는 최근 백인에게 살해된 흑인들을 위해 정의를 요구하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내보였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시내에서 한 시위자가 '#black lives matter(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블랙 라이브즈 매터는 2012년 미국에서 흑인 소년을 죽인 백인 방범요원이 무죄 평결을 받고 풀려나면서 시작된 흑인 인권 운동이다. (출처: 뉴시스)
28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콜럼버스 시내에서 한 시위자가 '#black lives matter(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블랙 라이브즈 매터는 2012년 미국에서 흑인 소년을 죽인 백인 방범요원이 무죄 평결을 받고 풀려나면서 시작된 흑인 인권 운동이다. (출처: 뉴시스)

시위대와 경찰과의 유혈사태는 켄터키주에 있는 루이빌, 콜로라도주 덴버와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도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주차된 차량 한 대가 불타고 있다. (출처: 뉴시스)
28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사망 사건 규탄 시위가 벌어진 가운데 주차된 차량 한 대가 불타고 있다. (출처: 뉴시스)

이 가운데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제이콥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을 ‘급진좌파 시장의 리더쉽 부재’라고 비난하면서 “그가 힘을 모아 도시를 장악하든지 아니면 내가 주 방위군을 보내서 일을 제대로 처리하든지 할 것”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이에 대해 프레이 시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약함’이란 자신의 행동에 책임 지길 거부하는 것이다. ‘약함’이란 위기의 시간에 누군가에게 손가락질 하는 것이다”라며 “트럼프는 미니애폴리스의 강함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른다. 지금이 어려운 시기인가? 그렇다. 하지만 우리가 이를 헤쳐나갈 수 있다고 확신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26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흑인 피해자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에게 목이 졸려 사망한 장소 인근에서 시위대가 모였다. 시위대는 “숨을 쉴 수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찰관의 처벌 등을 촉구했다. (출처: 뉴시스)
26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흑인 피해자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 경찰관에게 목이 졸려 사망한 장소 인근에서 시위대가 모였다. 시위대는 “숨을 쉴 수 없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경찰관의 처벌 등을 촉구했다. (출처: 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5-29 23:27:54
인종차별시위까지 터지다니 미국의 앞날도 보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