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중천 무죄 규탄하는 여성단체
윤중천 무죄 규탄하는 여성단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여성의전화 등 여성시민단체 회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중천 2심 무죄선고를 규탄하고 있다. 앞서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별장 성접대 의혹’ 등 성폭력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건설업자 윤씨는 2심에서도 징역 5년 6개월을 선고받았다. 다만 특수강간 혐의는 공소시효 만료로 면소를, 강간치상 혐의는 고소기간 만료로 공소기각을, 무고와 무고교사 혐의는 무죄를 선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