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사드 노후장비 교체일 뿐 새로운 장비 반입 아냐”
국방부 “사드 노후장비 교체일 뿐 새로운 장비 반입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중국에도 사전 설명”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방부가 29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에 반입된 군 장비 등과 관련해 “운용 시한을 넘긴 노후 유도탄을 같은 종류와 동일 수량으로 교체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까지 성주 사드기지에서 육로를 활용해 교체 장비를 수송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성주 사드기지에 있던 유효 시한이 지난 일부 노후 요격미사일과 사드 장비용 발전기, 데이터 수집 전자장비 등을 반입했다며 운용 시한이 도래한 기존 장비를 교체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장비 등의 노후화로 때가 되면 이뤄지는 교체 작업의 일환이지 사드 장비를 업그레이드하거나 새로운 장비를 반입하지는 않았다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다만 몇 대를 교체했는지 여부는 공개하지 않았다.

‘사전설명 없이 야간에 기습 수송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인적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이번 노후 장비 교체가 사드에 민감한 반응을 보여온 중국을 자극할 수 있다’는 지적엔 국방부의 또 다른 관계자는 “주한미군 측이 이미 올해 초 우리 정부에 사드 노후장비 교체 계획을 통보했다”며 “우리 정부는 다양한 외교경로를 통해 중국 측에 사전 설명했고 이해를 구했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오전 미사일 등 장비를 실은 주한미군 차량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로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이날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작업에 들어갔다. (사진=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출처: 뉴시스)
29일 오전 미사일 등 장비를 실은 주한미군 차량이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기지로 들어가고 있다.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이날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작업에 들어갔다. (사진=소성리종합상황실 제공) (출처: 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