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교체장비 수송… 주민들 밤샘 농성
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교체장비 수송… 주민들 밤샘 농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주=연합뉴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들이 들어가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코로나19 국면 속 한밤중 기습 진행 논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국방부가 29일 오전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의 노후장비 교체를 위한 육로 수송 작전을 완료했다.

전날(28일) 밤부터 진행된 이번 지상 수송은 성주기지에서 근무하는 한미 장병의 근무 여건을 개선하고 일부 노후화된 장비 교체를 위한 것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는 “지상 수송은 주변 여건을 고려해 최대한 안전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와 주한미군은 지난해 8월부터 올해 초까지 사드 기지에 헬기를 통해 공사 장비와 자재를 이송했는데, 마무리 작업을 위해 육로를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여러 차례 주민과 협의를 진행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소성리종합상황실은 “국방부가 주민과 여러 차례 협의했고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는데 공사에 대해 언급은 했지만, 사드 장비 반입에 대해선 단 한 번도 언급한적 없다”며 “반입된 것은 발사대가 아니라 미사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사드 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 등 200여명은 전날 밤부터 농성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했다.

특히 코로나19 국면에서 육로 수송 작전을 한밤중에 기습적으로 진행한 셈이어서 논란을 낳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5-29 11:10:35
북한이 미사일 쏴대는거 눈으로 목격하고도 무조건 반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