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안전공단, 5개월 만에 올해 목표 조기달성
한국교통안전공단, 5개월 만에 올해 목표 조기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알뜰교통카드 홍보포스터.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0.5.28
광역알뜰교통카드 홍보포스터.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 ⓒ천지일보 2020.5.28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자 7만명 돌파

[천지일보=원민음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광역알뜰교통카드’ 본 사업 시행 5개월 만에 ‘2020년 정부 목표인 이용자 7만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광역알뜰교통카드’는 대중교통 이용 시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마일리지를 지급(최대 20%)하고, 카드사가 추가할인(약 10%)을 제공하는 교통카드다.

또한 교통비 절감과 대중교통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공단이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광역알뜰교통카드에 대한 이용자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대광위와 공단은 알뜰카드 이용자 혜택을 강화할 예정이다.

지난 3월부터 저소득층 청년(만 19~34세)에 대해 추가 마일리지를 지급해 실질적으로 교통비 부담이 많은 청년층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오는 6월부터는 CJ CGV와 1년간 업무제휴를 통해 알뜰카드 이용자에게 영화할인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또한 광역알뜰교통카드 서비스를 더 넓은 지역으로 확대한다. 지난해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실적 분석에 따르면 알뜰카드 이용자는 월평균 1만 2246원의 혜택을 받아 대중교통비의 약 17%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에서 시행한 ‘광역알뜰교통카드 미시행지역 대중교통 이용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설문조사 참여자(1만명) 중 90.8%(9080명)가 광역알뜰교통카드 이용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공단은 광역알뜰교통카드 미참여 지자체들의 참여를 독려해 나갈 예정이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의 조기 목표달성으로 알뜰카드가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사업임을 확인했다”며 “앞으로 서울시를 비롯한 전 지역에서 국민들이 알뜰카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