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렘데시비르’ 국내 첫 코로나 치료제 되나
‘렘데시비르’ 국내 첫 코로나 치료제 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 (출처: 길리어드 사이언스, 뉴시스)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렘데시비르. (출처: 길리어드 사이언스,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렘데시비르(Remdesivir) 사용 여부가 29일 결정될 예정이다. 렘데시비르가 승인될 경우 공식적인 국내 첫 코로나 치료제가 된다.

28일 국립중앙의료원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환자 주치의 등이 참여하는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는 렘데시비르의 치료제 인정과 관련한 논의 결과와 방향성을 질병관리본부에 공문으로 전달했다.

방대본은 “렘데시비르 관련 내용은 내일(29일) 브리핑에서 정리해서 설명드리겠다”고 말했다. 그간 방대본은 중앙임상위 논의 결과에 따라 관계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를 통해 특례수입 또는 긴급수입 등의 절차를 밟겠다고 밝힌 바 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회사 길리어드사이언스에서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해왔던 항바이러스제다. 에볼라 치료제로 허가받지 못했으나 최근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보고돼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이달 초 중증 이상 코로나19 환자에 한해 렘데시비르를 치료제로 긴급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