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돕기 나서
진주시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 일손돕기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정촌면 화개리 매동마을 마늘 재배 농가에서 박성도 시의회 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회사무국 직원들이 농촌 일손돕기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진주시의회) ⓒ천지일보 2020.5.28
28일 정촌면 화개리 매동마을 마늘 재배 농가에서 박성도 시의회 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회사무국 직원들이 농촌 일손돕기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진주시의회) ⓒ천지일보 2020.5.28

의원·사무직원 30여명 참여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진주시의회가 28일 정촌면 화개리 매동마을 마늘 재배 농가를 찾아 농촌 일손돕기를 펼쳤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손 부족현상이 심화되는 등 어려움을 겪는 농민들을 돕고자 현장을 찾았다고 전했다.

이날 일손돕기 행사는 박성도 시의회 의장과 각 상임위원장을 비롯한 의원, 의회사무국 직원 등 30여명이 참여해 마늘 수확, 잡초제거 작업 등을 도왔다.

박성도 진주시의회 의장은 “이번 일손돕기가 코로나로 시름이 깊어지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이고 함께 나누며 해결하는 시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