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기상 문제로 첫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 30일 2차 시도
스페이스X, 기상 문제로 첫 유인우주선 발사 연기… 30일 2차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사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탑재된 팰컨 9 로켓이 26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 P39-A 발사대(오른쪽)에 세워져 있다. (출처: 뉴시스)
미국의 민간 우주개발사 스페이스X의 유인우주선 '크루 드래건'이 탑재된 팰컨 9 로켓이 26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 P39-A 발사대(오른쪽)에 세워져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의 첫 민간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곤’ 발사가 악천후로 연기됐다.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케이프 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미국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우주선 발사가 연기됐다고 보도했다.

유인우주선 발사는 만 9년만으로, 민간 유인우주선은 처음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는 다음 발사가 오는 30일 오후 3시 22분으로 연기됐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