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빛그린 국가산단’ 상생 협의체 가동
전남도 ‘빛그린 국가산단’ 상생 협의체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자 주거단지 조성 및 지역 일자리 창출 협력강화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27일 함평군 일원에 조성 중인 ‘빛그린 국가산단’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과 실무협의회를 갖고 상생 협의체를 가동키로 했다.

전라남도에 따르면 ‘빛그린 국가산단’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지난 2014년 9월부터 407만 1000㎡ 면적에 사업비 6059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주로 광산업과 디지털정보가전, 첨단부품소재, 자동차부품 등 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이날 실무협의회에서는 기관별 역할을 분담, 전남도와 함평군은 산단과 근로자 주거단지 조성에 대한 행정 지원을 비롯해 기업체의 빠른 투자실현 유도, 일자리 창출 등을 담당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사업 조기 추진과 재정 지원을 통해 산단 분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호 협력기로 했다.

특히 오는 12월 완공예정인 1단계(264만 5000㎡) 산업용지에 대해서는 최적의 분양조건을 제시해 우량 기업을 적극 유치하고, 함평 구간 2단계(142만 6000㎡) 사업은 오는 2023년 준공과 기업 입주에 맞춰 근로자 주거단지를 조성할 방침이다.

또 빛그린 산단 조성이 완료되면 기업과 적극 협조해 ‘현장 맞춤형 인력 양성’을 광주·전남 상생 과제로 제안해 지역 일자리 문제를 공동 대응키로 했다.

전라남도 관계자는 “빛그린 국가산단 활성화 협의회를 통해 유기적인 협력 지원 체계를 강화하겠다”며 “적극적인 기업 유치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