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트럼프 트윗에 “팩트체크 해라” 딱지 붙여
트위터, 트럼프 트윗에 “팩트체크 해라” 딱지 붙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트윗. 아래에 ‘우편 투표에 대한 사실 확인’이라는 딱지가 붙었다. (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트윗. 아래에 ‘우편 투표에 대한 사실 확인’이라는 딱지가 붙었다. (출처: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천지일보=이솜 기자] 소셜미디어 트위터가 처음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잠재적으로 오해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고 팩트체크 경고 딱지를 붙였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소셜미디어 플랫폼이 선거 개입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26일(현지시간) 트위터는 ‘우편 투표가 선거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 2건 아래에 잘못된 정보와 논쟁의 여지가 있거나 검증되지 않은 주장을 알려주는 ‘사실확인 필요’ 라벨을 붙였다.

‘우편 투표에 대한 사실 확인’이라는 라벨을 누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하는 뉴스 기사의 추가 링크와 요약으로 이뤄진 팩트체크 페이지가 연결된다.

트위터는 이 같은 조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우편투표에 관한 추가 맥락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트위터의 조치에 즉각 반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는 CNN과 아마존 워싱턴포스트의 가짜뉴스를 기반해 우편투표와 관련한 내 주장이 잘못됐다고 말하고 있다”며 “트위터가 2020년 대통령 선거를 방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그는 “트위터는 표현의 자유를 완전히 억누르고 있고 나는 대통령으로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