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미향 사건 보면서 영화 ‘기생충’ 떠올라”
홍준표 “윤미향 사건 보면서 영화 ‘기생충’ 떠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0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이동하고 있다.ⓒ천지일보 2020.2.20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홍준표 전 대표가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논란에 대해 “영화 기생충이 생각난다”며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미향 사건을 보면서 ‘parasite(기생충)’라는 단어가 떠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 작년에 제가 한 말”이라며 “최근의 일련의 사태를 보면서 정말 그 말이 맞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고 밝혔다.

이는 여권에서 여전히 윤 당선인을 옹호하는 발언이 나오고 민주당은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는 상황을 비판한 것이다.

동시에 미래통합당 등 야당도 책임감 있는 모습과 보다 강한 견제력을 보여주지 못한다고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