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용수 할머니 30년 한맺힌 절규, 누가 거스르는가?
[사설] 이용수 할머니 30년 한맺힌 절규, 누가 거스르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시민단체의 고발건이 끊이지 않은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제2차 기자회견을 가졌다. 회견문이 별도로 준비돼 있었지만 이 할머니는 회견문을 읽지 않고 기억나는 대로 위안부 문제와 함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윤 당선인에 대한 내용을 설명했다. 한마디로 “30년간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만 하더니 하루아침에 배신했다”는 것이고, 계속 터져 나오는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이 수사할 문제라고 조리 있게 말했다.

회견 자리에서 이 할머니는 회한이 북받치는 듯 말끝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훔치거나 울먹이기도 한바, 이날 기자회견은 30년간 이 할머니뿐만 아니라 위안부 피해자들의 한맺힌 절규였다.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놈이 챙겼다’는 대목에서처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바람과는 달리 실컨(‘실컷’의 경상도 방언) 이용해먹고 후원금 등은 정의연과 윤미향 당선인 쪽이 챙겼다는 말로 들렸으니 이에 시민단체와 야당에서는 그 내막의 속속들이 제대로 파악해 국민에게 낱낱이 밝혀야한다는 점이 부각되는 등 우리사회의 또 하나 거대한 의혹으로 번질 태세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장에서 ‘정신대와 위안부는 다르다는 요지의 주장을 편바, 엄격히 구분하자면 ‘정신대’는 일제 강점기인 1944년 일본의 정신대근로령에 의해 노무에 동원된 사람들이고, ‘위안부’는 1938년 중일전쟁을 계기로 일본군의 성적 노예로 동원된 사람들이다. 1990년도에 결성된 정신대대책협의회(정대협)는 정의연의 전신 격으로 주로 위안부 중심으로 활동해온 것은 사실이다. 이용수 할머니가 “왜 정신대대책협의회가 정신대 문제만 하지, 무슨 권리로 위안부 피해자(문제를 했느냐)”는 말에 논리가 있어 보이고, 정신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했다는 것에 대해서도 충분한 일리가 있다.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를 구실로 기업과 국민들에게 후원금을 거두고, 그 돈을 회계처리에 맞지 않게 사용했다면 문제가 크지 않을 수 없다.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계기로 위안부, 정신대 관련 재단과 시민단체에 대한 투명성을 바로 세우는 계기가 돼야한다.

또 이 단체에서 30년간 일한 윤미향 당선인의 후원금 사용(私用) 의혹도 가려야 하는바, 일각에서는 ‘윤 당선인과 그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 사이 다섯채의 집을 모두 현금으로 샀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지금이다. 30년 한맺힌 절규를 쏟아낸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이 있은 후 여권 내에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1야당에서는 국정조사 추진까지 들먹이고 있는바, 누구라도 위안부 피해자들을 이용해 사심을 채웠다면 마땅히 법의 심판을 받아야한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