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 첫날 “안 쓴 사람 찾기 어려워”
[현장in] 대중교통 마스크 의무착용 첫날 “안 쓴 사람 찾기 어려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서 내려 이동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마스크 안 쓴 일부 시민 보여

“승객 눈치 안 봐도 돼 좋아”

버스기사, 승차거부 부담느껴

“안 썼다고 안 태울 수 없어”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첫날인 26일 버스나 지하철,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 대다수가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대중교통 승차를 거부당할 수 있기에 시민들은 더욱 마스크를 쓰는 데 신경을 썼다.

서울역 역사 내에는 직원이 ‘마스크 착용을 반드시 합시다’라는 문구가 적힌 안내띠를 어깨에 두르고 승객들을 안내하기도 했다.

한 할머니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지하철을 이용하려 하자 직원이 입구를 가로막아서며 “마스크를 꼭 끼고 타셔야 합니다”라고 말하며 돌려보냈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린 채 대중교통을 이용했다.

마스크를 턱 아래로 내린 채 버스에 탑승한 한 시민은 “버스를 탈 때 마스크를 끼고 타면 갑갑해서 자꾸 벗게 된다”며 “오늘부터 마스크를 안 쓰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면 안 되니까 할 수 없이 껴야 하는 것도 어느 정도 있다”고 무덤덤한 목소리로 말했다.

버스기사들은 마스크 착용하지 않은 승객에게 승차거부를 하는 것을 다소 부담스러워했다.

버스기사 A씨는 “실제로 마스크를 안 쓰고 버스를 이용하는 승객 몇 명을 보면 제지를 해야하는 것이 맞지만 막상 그렇게 하려니 (승객의) 눈치를 보게 된다”며 “승객 한명 한명이 소중한데 승차거부하는 것이 쉽지 않다”고 우려를 표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에 탑승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또다른 버스기사 B씨는 “마스크 없는 승객을 무작정 내쫓아낼 수도 없고 참 난감하다”며 “요즘 승객들이 마스크를 알아서 잘 끼고다녀서 굳이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 싶다”라고 말하며 난색을 보였다.

택시기사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방침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하면서도 막상 적용이 잘 될 수 있을지 고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대중교통 마스크 착용 의무화 정책 시행에 적극적으로 찬성한다는 정수호(가명, 60, 남)씨는 “택시를 이용하는 승객 중 마스크를 안 쓰는 사람이 많이 있다”며 “최근 인천 택시기사 감염 사례를 보고 혹시나 마스크 착용하지 않은 손님 때문에 나도 (코로나19에) 걸릴까 봐 걱정이 많이 됐다. 이제 마스크 쓰지 않은 승객의 눈치를 보지 않아도 돼서 좋다”고 말했다.

아직 마스크 미착용자 승차거부에 대해 부담을 느낀다는 김지호(43, 남)씨는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손님이 더 줄었는데 마스크 안 쓴 고객을 받지 않으면 수입은 더 떨어질 것”이라고 염려하며 “마스크를 착용 안 하고 택시를 타면 신경은 쓰이지만, 알아서 스스로 조심하는 수 밖에 없다”고 얘기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 운수업 종사자가 마스크 미착용자의 대중교통 승차를 한시적으로 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단, 지하철의 경우 승객이 마스크를 썼는지 일일이 확인하기 어려운 만큼 현장 관리 직원이나 승무원 등이 각 역사에서 마스크 착용을 권고·유도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버스·택시·열차 등 대중교통 탑승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시행된 26일 오후 서울역 버스환승센터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5-26 19:14:33
마스크 쓰는 것에 익숙해져서 불편함은 그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