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에 6.8 강진으로 최소 60명 사망
미얀마에 6.8 강진으로 최소 60명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콕=연합뉴스) 태국과 라오스의 국경지대에 인접한 미얀마 산악지역에서 24일 오후 발생한 리히터 규모 6.8의 강진으로 최소 60여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태국 북부의 치앙라이에서 90㎞ 가량 떨어진 미얀마 동북부 산악지대의 지하 10㎞ 지점에서 24일 오후 8시25분(현지 시각)께 발생한 강진으로 현재까지 최소 60여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부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명을 요구한 미얀마 관계자는 "진앙지와 가까운 국경지대의 따레이 마을 등에서 60여명이 숨지고 90여명이 부상했다"며 "130여채의 건물이 붕괴되고 진앙지 인근 마을로 연결되는 도로도 유실됐다"고 밝혔다.

이번 지진으로 진앙지에서 800㎞ 이상 떨어진 태국 방콕을 비롯해 중국 윈난성, 베트남 수도 하노이 등에서도 강진이 감지돼 고층 건물에 거주하던 주민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미얀마 주재 한국 대사관 관계자는 "미얀마에 거주하고 있는 1천여명의 교민들은 대부분 진앙지와 멀리 떨어진 양곤 지역에 살고 있어 교민 피해는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교민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정 2011-03-26 10:28:32
일본의 강진 공포가 채 사라지기도 전에 미얀마에서 또 강진이다. 자고 일어나면 지진 소식이네, 이 지진 소식 언제쯤 그치려나

최명수 2011-03-25 19:53:09
이번에는 미얀마에서 지진이 일어났군요. 허,, 자연의 힘은 사람이 어떻게 할 수 없는가 보네요. 옛날 역사가 생각이 나는데 옛 선지들은 신께 기도하고 재를 올리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