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총리, 코로나 봉쇄령 지키다 모친임종 못봐
네덜란드 총리, 코로나 봉쇄령 지키다 모친임종 못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총리 보좌관과 대조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출처: 뉴시스)
마르크 뤼테 네덜란드 총리.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네덜란드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령을 지키다가 모친의 임종을 지키지 못한 사연이 25일(현지시간) 뒤늦게 알려졌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네덜란드 총리실은 마르크 뤼테 총리가 요양원 방문을 제한한 봉쇄조치 때문에 96세 모친이 지난 13일 숨을 거둘 때 곁에 있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총리실은 “뤼테 총리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내려진) 모든 규정을 준수했다”고 설명했다. 뤼테 총리의 모친의 사인은 코로나19 감염은 아니었다.

뤼테 총리의 사연은 영국 총리 최측근의 자택격리 위반 파문과 대조되고 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수석 보좌관인 도미닉 커밍스는 지난 3월 자신과 부인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였음에도 부모의 거처까지 400㎞ 여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영국 정치권에서는 봉쇄조치를 입안한 고위관리로서 자질 미달이라는 지적과 함께 사퇴 요구가 빗발치고 있지만 커밍스 보좌관과 존슨 총리는 충분히 조심했다며 반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