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인 입국 정지 한달 연장에 외교부 “유감…해제 촉구할 것”
日 한국인 입국 정지 한달 연장에 외교부 “유감…해제 촉구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외교부 홈페이지)
(출처: 외교부 홈페이지)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한 달 연장키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외교부가 유감을 표명했다.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 당국자는 “방역 상황이 안정된 우리나라에 대해 사증 제한 등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하고 있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역내 협력과 별개로 일본 입국 제한 조치의 조속한 해제를 일본 정부에 지속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방한 일본인 수가 크게 감소한 상황에서 정부는 일본 내 감염 확산 상황 등을 계속 주시하면서 필요시 추가 대책을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외교 경로를 통해 입국 제한 조치 연장 방침을 통보 받았고, 일본 정부에 유감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