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수 할머니가 언급한 ‘위안부’와 ‘정신대’는 어떻게 다를까
이용수 할머니가 언급한 ‘위안부’와 ‘정신대’는 어떻게 다를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즐거운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즐거운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정의연의 전신)은 30여년간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위안부’와 ‘정신대’의 차이점에 대한 이목이 쏠렸다.

이 할머니는 기자회견에서 “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이 위안부 할머니랑 합쳐서 (위안부 할머니들을) 쭉 이용해왔다”며 “위안부와 정신대가 어떻게 같으냐”고 비판했다.

‘위안부’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만든 위안소에서 자유를 박탈당한 채 일본 군인들의 성 상대가 됐던 피해 여성을 의미한다.

이와 달리 ‘정신대’는 일본군이 2차 세계대전 당시 군수공장 등으로 끌고 가 강제노역을 시킨 근로정신대를 뜻한다. 이 단어는 남녀에 따로 구분하지 않고 적용해 사용한다.

이와 관련해 이 할머니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대협은 (일제강점기에) 공장에 갔다 온 할머니들로 해야 하는데 생명을 걸어놓고 끌려갔다온 위안부를 이용해왔다”면서 “(정대협이) 위안부 할머니를 팔아먹었다. 내가 왜 팔려야 되느냐”고 울분을 토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