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檢 수사결과 먼저”, 野 “윤미향 거취 매듭지어야”… 이용수 할머니 회견 시각차
與 “檢 수사결과 먼저”, 野 “윤미향 거취 매듭지어야”… 이용수 할머니 회견 시각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즐거운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투명성 문제 등을 폭로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 즐거운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민주당 “위안부 인권운동 훼손돼선 안 돼”

‘국정조사 카드’ 꺼낸 통합당 “의혹 진상규명”

한국당 “즉각 자체적인 진상조사 착수해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두고 여야의 반응은 온도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당의 입장을 결정하겠다는 반면 미래통합당은 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다.

이 할머니는 25일 대구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전신)가 30년 동안 할머니들을 쭉 이용해 왔다”며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기존의 신중론을 유지했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해온 이용수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해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또 “이용수 할머니께서 제기하신 문제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적극 해소해 가야 한다”면서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하지만 국정조사 카드를 검토 중인 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사퇴해야 한다고 총공세에 나섰다.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에서 “쉼터 압수수색 등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 손을 놓는 건 도리가 아니다”며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들여다보고 낱낱이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당이 할머니의 억울한 사연에 귀 기울이고 손을 잡아드릴 수 있도록 곽상도 의원 중심으로 위원이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 추진까지 폭넓게 검토하는 등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제 윤 당선자와 민주당이 답할 차례”라고 주장했다.

황 부대변인은 “할머니의 말씀대로 첫 기자회견 이후 나온 수많은 의혹에 대한 법적 처벌 문제는 검찰 조사에서 이뤄질 것”이라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할머니의 말씀대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미래한국당 이익선 대변인은 “민주당이 지금이라도 윤 당선자 거취를 매듭짓는 게 최상이자 최선”이라며 “검찰이 수사 결과를 내놓은들 민주당이 승복할지 알 수 없다. 지금이라도 즉각 자체적인 진상조사에 착수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곽상도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곽상도 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5-25 19:08:22
한사람의 사욕이 좋은 취지로 출발한 정의연을 처참하게 만들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