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레벨6 ‘大사고’ 상당
“후쿠시마 원전, 레벨6 ‘大사고’ 상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르노빌 다음 등급..美 스리마일 보다 높아

(도쿄=연합뉴스)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는 방출된 방사성 물질의 양으로 볼때 대사고 수준인 레벨6에 해당한다고 아사히신문이 25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물질 유출 사고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누출된 요오드 양을 추정한 결과 시간당 방출량이 3만∼11만 테라Bq(베크렐)에 달했다.

국제원자력사고 척도에 따르면 1986년 발생한 러시아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최악인 레벨7이었으며 이는 시간당 방출량이 수만 테라베크렐 이상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체르노빌의 실제 요오드 방출량은 시간당 180만 테라베크렐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후쿠시마 원전의 요오드 방출량은 체르노빌 원전에 비해서는 적어 사고등급이 한단계 낮지만 1979년 미국 스리마일섬 원전의 노심용해 사고(레벨5)보다는 등급이 높다는 것이다.

경제산업성 원자력안전보안원은 지난 18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레벨5로 잠정 평가했지만 방사성 물질 유출이 계속되고 있어 공식 평가를 상향 조정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후쿠시마 원전의 토양오염은 국지적으로 체르노빌 사고와 비슷한 수준을 보이고 있다. 후쿠시마 원전으로부터 40㎞ 떨어진 같은 후쿠시마현 이다테 마을에서는 토양 1㎏당 16만3천베크렐의 세슘 137이 검출됐다. 이는 1㎡당 326만베크렐이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 당시 러시아 정부는 1㎡당 55만베크렐의 세슘이 검출된 지역 주민을 강제이주 대상으로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