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이태원 안타까움 토로
홍석천, 이태원 안타까움 토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석천 이태원 (출처: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이태원 (출처: 홍석천 인스타그램)

홍석천 “이태원 이렇게 사람 없는 건 처음"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방송인 홍석천이 이태원의 현실에 대해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홍석천은 24일 인스타그램에 “이태원 길에 몇 주째 이렇게 사람이 없는 건 25년 넘게 처음이다. 뭔가를 다시 시작해야겠다. 처음 이 골목에서 내 젊은 꿈을 이뤄냈던 것처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동네 상인분들과 함께 일어나려 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13년 가까이 운영하던 마이첼시도 새출발을 하려 한다. 부족한 점도 많겠지만 하나하나 소통하며 채워나가야겠다. 위기는 기회다. 움직여야 그 기회도 만들 수 있다. 가만히 좌절해 있는 건 포기하는 것이다. 욕하기보단 응원이 필요할 때다. 이태원을 사랑해주셨던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 새로운 노력들을 지켜봐 주시길”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홍석천은 마스크를 쓰고 뿔테 안경을 착용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한 그는 ‘#코로나극복’ ‘#힘내라이태원’ ‘#힘내요대구’ ‘#의료진화이팅’ ‘#자영업자힘내세여’ 등의 해시태그도 남겼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