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사망ㆍ실종자 2만 7352명으로 늘어
日 사망ㆍ실종자 2만 7352명으로 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야기현 관내만 1만 5000명 사망 추정

[천지일보=박선혜 기자] 일본의 지진해일과 쓰나미로 인한 사망ㆍ실종자수가 공식 발표됐다.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24일 오후 현재 2만 7352명으로 늘어났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9811명에 이르며, 가족이 신고한 실종자도 1만 7541명에 육박한다. 또한 부상자는 2770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후쿠시마현의 사망자 수는 839명으로 미야기현(5889명)과 이와테현(3025명)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방사능 누출 사태가 발생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반경 30km 이내는 수색활동이 난항을 겪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위대 관계자에 따르면 상당수의 시신이 발굴되지 못한 채 방치됐을 가능성이 크며, 미야기현은 관내에서만 1만 5000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한편 이와테ㆍ미야기ㆍ후쿠시마현에서는 24일 오전에 약 9260구 시신의 검시 작업이 완료됐으며, 이중에서 6140구의 신원을 확인하고 약 5700구의 시신을 유족에게 인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디 2011-03-25 07:17:19
죽은 사람도 사람이지만...사상 초유의 지진피해라서 그 복구에 얼마나 걸리려는지... 별로 좋아하지는 않는 나라지만 인간된 도리로 안타깝기 그지없네요.

시로이 2011-03-25 07:15:39
고베지진때도 사상자 수가 7천명? 정도였던것 같은데... 3배 이상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