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만에 나타난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 주재
22일 만에 나타난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회의 주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출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출처:연합뉴스)

핵 억제력 강화 방안 등 논의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지난 2일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모습이 공개된 후 22일 동안 공개 활동에 나서지 않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24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사인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됐으며 총참모장인 박정천은 군 차수로 승진했다.

중앙통신은 “이번 회의에서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다만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진행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에서 문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4일 진행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에서 문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출처:연합뉴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와 중요 군사교육기관의 책임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하는 명령서 ▲지휘성원의 군사칭호를 올려주는 것에 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들에 친필 서명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는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6개월 만이다.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에서 군사 분야 모든 사업을 지도하는 기관으로서 국방사업 전반을 지도한다.

이번 회의에서 리병철 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2018년 4월 해임된 황병서의 후임으로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선출됐다. 또한 박정천 군 총장모장이 현직 군 수뇌부 중에서 유일하게 군 차수로 전격 승진했고,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대장으로 승진하는 등 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다.

북한 매체들은 당 중앙군사위가 열린 날짜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김 위원장은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모습이 지난 2일 공개된 지 22일 만에 다시 공개 활동에 나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05-24 12:56:36
저 인간은 세계 지도자들 놀리는 재미로 잠수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