샌프란시스코 피셔맨스 워프서 화재… 45번 부두 소실
샌프란시스코 피셔맨스 워프서 화재… 45번 부두 소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피셔맨스 워프에서 발생한 대규모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캡처: ABC방송)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피셔맨스 워프에서 발생한 대규모 화재를 진화하고 있다. (캡처: ABC방송)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피셔맨스 워프에서 대규모 화재가 발생해 일부 시설이 소실됐다.

CNN과 ABC방송 등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오전 4시 17분께 피셔맨스 워프 내 45분 부두 창고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125명이 넘는 소방관이 출동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소방선도 부두 주변에 배치돼 진화를 지원했다.

이 화재로 45분 부두의 4분의 1이 소실됐고 부두 남쪽 건물 2채도 일부가 무너져 내렸다. 불이 난 창고는 북부 캘리포니아산 게를 가공하는 대규모 처리시설과 사무실이 있는 곳이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고 현재 이 부두에 모든 사람이 대피한 상태다. 또한 제 2차 세계대전 때 건조돼 노르망디 상륙작전에 참전한 군함 ‘SS 제러마이아 오브라이언'도 이 부두 옆에 정박해 있었으나 다행히 화마를 피했다.

소방 당국은 이날 화재에 대해 통상 4개의 소방서가 출동해야 하는 규모인 4등급 경고 화재로 분류했다. 아울러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