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돌잔치 갔다 온 40대 女·17살 아들 감염… 인천 학원발 총 46명(종합)
부천 돌잔치 갔다 온 40대 女·17살 아들 감염… 인천 학원발 총 46명(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주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출처: 뉴시스)
이태원 클럽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가운데 지난 17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의 한 주점에 임시 휴업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경기 부천 뷔페식당을 다녀온 40대 여성과 그의 아들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천시 부평구는 산곡동 거주자 A(43, 여)씨와 아들 B(17)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최근 확진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을 지난 9일 지인 가족의 돌잔치 참석차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당일 오후 6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해당 뷔페에서 확진자인 택시기사 C(49)씨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B군은 이날 어머니가 확진 판정을 받자 검사를 받았고 양성 반응이 나왔다.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은 C씨는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감염된 확진자다. C씨가 감염된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 D(25)씨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인천 모 대학교 재학생인 D씨는 지난 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도 초기 역학조사 때 직업과 동선 일부를 속여 물의를 빚은바 있다.

이에 따라 A씨는 학원강사로부터 시작해 제자(코인노래방)와 택시기사(사진사)로 이어진 4차 감염자, A씨와 접촉한 B군은 5차 감염자로 추정된다. A씨 등이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학원강사 D씨와 관련된 확진자는 모두 46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