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코로나19 고통분담’ 세비 30% 기부 추진
미래통합당, ‘코로나19 고통분담’ 세비 30% 기부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통화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2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민 고통 분담 차원에서 21대 총선 당선자 세비 30% 기부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구성원들의 자발적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라고 당 관계자는 23일 전했다.

당선자들은 앞서 지난 21~22일 국회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이 같은 방향에 뜻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21대 국회 개원 첫 달인 6월에서 12월까지 세비(활동비 제외)의 30%가량을 기부하는 방안이 유력 검토되고 있다고 통합당 관계자는 설명했다.

기부 방식으로는 중앙당 일괄 기부 또는 당선자들이 각자 지역의 코로나 기금에 개별 기부하는 방안 등 여러 안이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