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코로나19 바이러스, 큰 변이없어 백신 개발 문제 위험 적다”
방대본 “코로나19 바이러스, 큰 변이없어 백신 개발 문제 위험 적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출처: 뉴시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 세계에서 514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현재까지 이 바이러스에 큰 유전적인 변형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부본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러스가 세포에 결합하는 부분처럼 결정적인 부분에 변이가 생긴다든지, 그런 큰 규모의 변형이 있지 않았다”며 “이에 감염력과 병원성 등이 변하거나 (유전적인) 변이로 인해 치료제나 백신 개발에 문제점이 생길 위험성은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이를 더 봐야겠지만, 감염이 진행되면서 다른 바이러스로 갑작스럽게 변이되는 것은 실제로는 상당히 어려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대본은 전날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를 공개하면서 이 바이러스의 유형을 S, V, G그룹으로 분류해 발표했다. 이는 바이러스의 유전자 염기 서열 차이로 인한 아미노산의 변화를 기준으로 나눈 것이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나타난 초기 바이러스가 대체로 S계통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확산이 본격화되면서 조금씩 변이가 발생해 동아시아와 중국에 퍼진 바이러스는 V계통이 압도적으로 많다. G계통은 유럽이나 미국 지역 확진자들에게도 주로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대본은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14명에게서 모두 G그룹 바이러스가 발견된 것을 토대로 이들이 미국이나 유럽에서 입국한 사람으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권 부본부장은 “(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는) 감염경로를 추적할 때 참고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