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사용처 곳곳이 ‘사각지대’… 잡음 잇따라
재난지원금 사용처 곳곳이 ‘사각지대’… 잡음 잇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시민들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결제수단을 이용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시민들이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결제수단을 이용해 물품을 구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를 둘러싼 잡음이 일고 있다.

코로나 19 여파로 얼어붙은 경제에 활력을 주기 위해 내놓은 국민재난지원금이 곳곳이 ‘사각지대’에 놓이면서 일부 자영업자들이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사용처의 형평성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에 따르면 자영업자들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자 평균 20~30% 가량의 매출 상승 효과를 거뒀다. 특히 편의점, 동네마트, 전통시장, 재래시장들이 많이 활성화 된 것으로 조사됐다.

재난지원금은 백화점, 대형마트, 대형슈퍼마켓, 백화점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온라인 쇼핑과 대형 전자판매점, 유흥업종, 사행업종 등도 사용 불가한 상태다. 또 유흥업종에 스크린 골프장, 탁구장, 당구장 등 스포츠 관련 업종도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었지만, 유흥사치업종에 포함돼 있다.

특히 한상총련은 “스크린 골프장, 탁구장, 당구장 등 스포츠 여가 업종을 필드 골프장이나 유흥사치업종과 함께 제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며 사용처 제한을 풀어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대형마트나 백화점에 입점한 자영업자들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이들 중 대다수가 재난지원금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마트와 백화점 임대 매장 중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개별 가맹점 등록 업체에선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전국 대형마트 점포에 입점한 소상공인 임대 매장 9844곳 중 2695곳(27.3%)만 재난지원금 사용처로 분류된다.

재난지원금 사용 기한은 오는 8월 31일이다. 이날까지 다 쓰지 못한 잔액은 소멸한다. 사용 금액과 현재 잔액은 카드사 문자메시지, 홈페이지, 고객센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