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딸 “아빠에 대해 아주 당당히 얘기해”
홍석천 딸 “아빠에 대해 아주 당당히 얘기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석천 딸 (출처: 아이콘택트)
홍석천 딸 (출처: 아이콘택트)

홍석천, 딸 졸업식 못 간 이유는?… “친구들에게 놀림 받을까 봐”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홍석천 딸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23일 재방영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홍석천과 딸 주은씨와 눈맞춤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주은씨는 홍석천 누나의 딸로, 조카이기도 하다.

홍석천은 지난 2008년 이혼한 누나의 아들 딸을 입양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홍석천 딸 주은씨는 “삼촌이 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다” “대학교 졸업식 때 못 온 것도 아쉬웠다” 등 서운한 감정을 털어놨다.

이에 홍석천은 “남들과 다른 성 정체성 때문에 혹시 (너희들이) 친구들에게 놀림당할까봐 입학식과 졸업식에 가지 않은 거다”고 말했다.

주은씨는 “삼촌 혼자 걱정한 것 같다. 이해하고도 남는다. 오히려 나는 아빠에 대해 아주 당당하게 얘기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