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코로나19로 최소 규모
노무현 서거 11주기 추도식… 코로나19로 최소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김해=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김해=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분향하고 있다.

주호영 원내대표 참석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공식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유족과 재단 임원, 정당 대표 등 100여명만 참석한 가운데 최소 규모로 진행됐다.

이날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국회, 정당, 정부 및 지자체, 노무현재단 주요인사 및 각계 인사가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유인태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정당 측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가 참석했다.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참석했다.

그 외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윤태영, 이광재, 전해철, 정영애, 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한명숙 전 총리, 이낙연 전 총리, 김홍걸 당선인, 인재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해찬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깨어 있는 시민의 힘으로 마침내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완전히 승리할 것”이라며 노무현 대통령이 생전 민주주의 발전의 주역으로 강조했던 ‘깨어 있는 시민’의 유지를 상기시켰다.

이 대표는 “대통령께서 남겨놓으신 가치를 남은 저희가 진정, 사람 사는 세상으로 완성해 보이겠다”고 말했다.

추도식은 ‘2020 시민합창-대통령과 함께 부르는 상록수’ 영상과 함께 막을 내렸다. 207명의 시민이 대중가요 ‘상록수’를 부르며 직접 촬영한 영상을 노무현재단이 합창 형태로 제작한 영상이다.

이번 추도식은 박혜진 아나운서 사회로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상영, 노무현재단 이사장 감사인사, 상록수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서로 진행됐다.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일환으로 추도식 외 별도의 행사는 생략됐다. 참배를 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추도식 이후 통제 하에 공동참배를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