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걸린 임신부 태반서 상처 흔적 발견… 심하면 사망”
“코로나19 걸린 임신부 태반서 상처 흔적 발견… 심하면 사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산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임산부.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신생아들, 코로나19 ‘음성’ 판정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임신부의 태반에서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상처가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노스웨스턴 여성병원에서 3월 18일부터 지난달 5일까지 출산한 여성 16명 모두의 태반에서 상처 흔적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산모 16명 가운데 15명은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고, 1명은 유산했다. 신생아는 모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프리 골드스타인 박사는 “산모 80%의 태반에서 태아에게 가는 혈류를 손상할 수 있는 일종의 상처가 발견됐다”며 “40%의 태반에서는 혈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와 혈전 사이 연관성을 뒷받침해주는 연구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태반 혈류에 문제가 생기면 태아가 제대로 자라지 못하거나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며 “코로나19에 걸린 산모가 낳은 아이들이 어떤 어려움을 겪는지 계속 추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해당 연구결과가 실린 논문은 미국 임상병리학 저널에 게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