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상무부, 中 회사·기관 33곳 블랙리스트에 올려
美 상무부, 中 회사·기관 33곳 블랙리스트에 올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와 회동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백악관 집무실에서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와 회동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미국 국가안보 위협활동과 관련”

美 허가 없이 美기술에 접근 못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미국이 33개 중국 회사와 기관을 블랙리스트에 올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을 놓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점차 확산하는 양상이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무부는 대량살상무기 및 군사활동과 관련이 있는 중국 정부·상업기관 24곳을 미국의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상무부는 중국과 홍콩, 케이먼 제도에 위치한 이들 기관이 미국 국가안보 위협 활동과 관련돼 있다고 말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인권탄압과 관련해 중국 공안 소속 과학수사연구소와 8개 기업도 거래제한 명단에 올린다고 했다.

중국의 대형 인공지능 회사 넷포사와 손정의 회장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투자한 로봇 회사 클라우드마인즈, 중국의 주요 사이버보안업체인 치후360도 거래제한 명단에 포함됐다.

이처럼 명단에 오른 회사는 미국 정부의 허가 없이는 미국 기술에 접근할 수 없다.

상무부의 이런 조치는 홍콩 국가보안법을 직접 제정하겠다는 중국의 움직임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추진을 비판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을 내고 “홍콩은 자유의 보루로 번창해 왔으며 미국은 홍콩의 높은 수준의 자율성과 민주적 제도, 시민의 자유를 존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고 있다”면서 “홍콩의 자율성과 자유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결정도 일국양제에 대한 우리의 평가와 영토의 지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성 2020-05-23 10:34:02
지 하고 싶은 말은 다하는 트럼 ㅋㅋ

김명자 2020-05-23 09:46:17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건 아니겠지...

권희 2020-05-23 09:06:50
어므나~ 트럼프씨가 이젠 나라간의 분열을 조장하네. 서로 도와야할땐데 왜 미국만 피해를 봤다고 우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