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노래방 3차례 다녀가
대구 코로나 확진자 동선 공개… 노래방 3차례 다녀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대구에서도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대구시는 22일 달서구에 사는 10대 A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시에 따르면 A군은 서울에 사는 친구 B군에 의해 전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B군은 지난 11~20일 대구에 머물다가 서울로 돌아간 이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B군은 대구에 방문하기 전 자신의 서울 친구 C군에게서 전염된 것으로 파악됐으며 C군은 이달 초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가 확진됐다. 

대구시가 공개한 B군의 동선경로를 보면 11~20일 사이 노래방을 3번이나 다녀갔다. B군은 지난 11일 오후 11시부터 1시간가량 달서구 계명대 인근의 코인노래연습장을, 다음날 오후 5시 40분부터 2시간여 동안 중구 동성로의 노래연습장 등을 찾았다.

14일에는 오후 1시부터 한시간가량 달서구 음식점을, 3시까지 서남시장을 방문했다. 17일에는 동성로 카페와 음식점, 옷가게를 찾았고 18일에도 동성로 카페와 음식점, 코인노래방, 편의점 등을 방문했다.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 발생 상황과 관련해 23일 오전 10시 대구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