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서 107명 탄 여객기 추락… ‘전원 사망한 듯’
파키스탄서 107명 탄 여객기 추락… ‘전원 사망한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파키스탄 국내선 항공기가 추락한 남부 카라치의 공항 인근 주택가에서 소방관들이 진화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22일 파키스탄 국내선 항공기가 추락한 남부 카라치의 공항 인근 주택가에서 소방관들이 진화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파키스탄에서 22일 오후 파키스탄 국경 항공사 소속 여객기 한 대가 남부 항구도시 카라치 인근 주택가에 추락했다고 파키스탄 민항 당국이 말했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추락한 파키스탄 국제항공사 소속 여객기에는 승객 99명과 승무원 8명 등 107명이 타고 있었으며, 아직 정확한 사상자 규모에 관한 발표가 나오지 않았지만 전원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비행기는 동부 펀자브주 주도로 최대 도시인 라호르에서 오던 중이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에어버스 A320기는 이날 진나 국제공항 부근의 주택가에 추락하기 전 두세 번 착륙을 시도했다.

추락 구역 주택가는 모델 콜로니로 불리는 공항 주변으로 빈곤층이 밀집해 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