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 특별단속
부안해경,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 특별단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부안군 부안읍 동중2길 15에 위치한 부안해양경찰서. (제공: 부안해양경찰서) ⓒ천지일보 2020.5.22
전북 부안군 부안읍 동중2길 15에 위치한 부안해양경찰서. (제공: 부안해양경찰서) ⓒ천지일보 2020.5.22

내달 30일까지 집중 단속

[천지일보 부안=김도은 기자] 전북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가 다음 달 30일까지 상반기 해양종사자 인권침해 사범 특별단속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특별 단속은 인권 사각지대에 처해 있는 이주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한 인권 침해 행위 단속에 주력할 방침으로 유관기관과 연계해 특별 단속할 예정이다.

단속 대상은 ▲해양 종사 이주 노동자 인권 침해 행위 ▲도서지역 양식장 및 염전 등에서의 장애인 약취유인·감금·폭행·임금갈취 행위 ▲장기 조업선에서 선원의 하선 요구 묵살 또는 강제로 승선시키는 행위 ▲승선 근무 예비역 및 실습 선원에 대한 폭언‧폭행 및 성추행 등이다.

이에 부안해경은 특별단속 전담반을 편성하고 경비함정 및 파출장소 요원을 집중 투입해 외국인 근로자에 대한 인권 유린과 피해 사례를 수집하고 인권단체와 합동으로 취약개소 점검과 설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부안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이번 해양 종사자 대상 인권침해 단속을 통해 적발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할 예정”이라며 “해양종사자의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