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 선보일 것”… 케이웨더-비글-인바디 ‘맞손’
“개인 맞춤형 건강증진 서비스 선보일 것”… 케이웨더-비글-인바디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케이웨더는 21일 경기도 성남시 비글 대회의실에서 ‘K-웰니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맺은 가운데 최창은 인바디 부사장(왼쪽), 김동식 케이웨더 대표(가운데), 장치국 비글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케이웨더) ⓒ천지일보 2020.5.22
케이웨더는 21일 경기도 성남시 비글 대회의실에서 ‘K-웰니스 플랫폼 구축을 위한 MOU’를 맺은 가운데 최창은 인바디 부사장(왼쪽), 김동식 케이웨더 대표(가운데), 장치국 비글 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케이웨더) ⓒ천지일보 2020.5.22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날씨와 공기 서비스기업 케이웨더는 인바디, 비글과 함께 ‘BIK 컨소시엄’을 결성하고 ‘K-웰니스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22일 밝혔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한국형 웰니스 플랫폼인 K-웰니스 플랫폼은 이름에서 알 수 있듯 행복하게 건강해지는 방법을 제시한다.

우선 3사는 개인 맞춤형 건강증진서비스를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서비스는 케이웨더가 보유한 기상·미세먼지 등 실내·외 환경 데이터를 바탕으로 비글의 트랭글 GPS 운동 데이터, 인바디의 개인 체성분 빅데이터를 더해 개개인의 몸 상태와 실내외 환경을 고려한 최적의 운동 환경을 제시해주고 맞춤형 건강 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3사는 개인 맞춤형 건강증진서비스를 시작으로 공간적 특성과 그 공간을 이용하는 이용자 상태에 맞춘 ‘공간 맞춤형 건강증진서비스’, 개인별 의료 정보를 기반으로 한 맞춤형 건강증진서비스 등으로 K-웰니스 플랫폼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동식 케이웨더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는 비대면 서비스가 주류가 될 것이란 점에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헬스케어와 웰니스 산업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케이웨더와 비글, 인바디가 가진 빅데이터와 IoT 기반의 측정 기술, AI(인공지능)를 더해 세계 최초의 개인 맞춤형 건강 증진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