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제재 땐 반격할 것”…미중 갈등 ‘최고조’
중국 “미국 제재 땐 반격할 것”…미중 갈등 ‘최고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류허(劉鶴)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부총리가 1월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류허(劉鶴) 중국 중앙정치국 위원 겸 부총리가 1월 15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안에 서명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코로나19 책임론은 강력 부인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계기로 격화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다시 극한으로 치닫으면서 긴장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중국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자국을 제재하는 법안이 미국에서 추진되고 있는 것과 관련 “단호히 반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이 대중국 제재 법안을 채택할 시 보복에 나설 것을 시사한 것이다.

2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장예쑤이(張業遂)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와 관련해 중국에 대한 제재를 위협하는 미국 의회의 법안에 강하게 반대한다며 “법안이 채택될 경우 그 법안에 대한 검토에 바탕해 분명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미국에선 집권 공화당이 주도하는 상원이 중국 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을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다.

장 대변인은 중국의 코로나19 책임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했다. 그는 “코로나19의 발원은 엄정한 과학의 문제로 의료 전문가들이 과학적 탐색을 통해 판단해야 한다”며 “책임을 남에게 전가해 자신의 책임을 덮으려는 것은 무책임하고 부도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에 대해선 “만일 미국이 냉전적 사고를 견지하고 중국을 억제하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손상한다면 결국은 자기가 손해를 보게 될 것”이라며 “중국은 먼저 사달을 내지는 않지만 사달이 나는 것을 두려워하지는 않는다”고 엄포를 놨다.

한편 코로나19 사태를 둘러싸고 중국 책임론을 추궁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중국에 대한 비난 수위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 20일(현지시간) 중국 정부를 ‘악랄한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중국이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하는 대만·홍콩 문제도 거침없이 언급하며 중국을 압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책임론을 부인한 중국 측 입장 발표에 대해 ‘또라이’ ‘얼간이’라는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심지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중국으로부터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보상을 받기 위해 추가 관세를 물릴 수 있다”는 말도 꺼냈다. 지난 14일엔 심지어 “중국과의 관계를 전면 중단할 수 있다”며 “지금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대화하고 싶지 않다”고도 했다.

뉴욕타임스(NYT)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 양국의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국 공세를 11월 대선 승리를 위한 전략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인명 피해와 경제적 고통에 대한 분노를 중국으로 돌리는 게 선거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는 뜻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5-22 19:10:22
미중간 경제전쟁인데 이게 실제 전쟁으로 비화되지 않길

이현섭 2020-05-22 08:44:07
중국이 문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