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경비원’ 유족, 입주민 상대 손해배상 청구 예정
‘숨진 경비원’ 유족, 입주민 상대 손해배상 청구 예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던 고 최희석 경비노동자의 일터. 지난 10일 새벽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경비원 최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최근까지 아파트 내 주차 문제로 입주민 A(49)씨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20.5.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서울 강북구의 한 아파트에서 일하던 고 최희석 경비노동자의 일터. 지난 10일 새벽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경비원 최씨는 지난달 21일부터 최근까지 아파트 내 주차 문제로 입주민 A(49)씨의 폭행과 폭언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천지일보 2020.5.12

변호사 “사망 손해배상액 상당”

[천지일보=최빛나 기자] 입주민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강북구 A아파트 경비원 유족이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고(故) 최모 경비원 유족의 법률대리인인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노동위원회 소속 류하경 변호사는 “A아파트 입주민 B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망 사고에서 정신적 손해배상은 금액이 상당할 것”이라며 “아직 산정이 완료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B씨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은 이르면 이번주 중에 서울북부지법에 제기될 것으로 알려졌다.

법률대리인은 최씨가 생전에 겪었을 고통에 대한 손해배상과 더불어 고인의 두 딸에 대한 정신적 손해배상도 함께 청구할 예정이다. 이에 대해 법률대리인은 고인의 두 딸에게 상속된 손해배상 청구권을 행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들은 앞서 지난 15일 법원에 B씨의 재산을 가압류해달라고 신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