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지금 솔직히 기대반 걱정반이예요”… 개학연기 80일만에 ‘고3 등교’
[르포] “지금 솔직히 기대반 걱정반이예요”… 개학연기 80일만에 ‘고3 등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발열체크를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서울 종로구 경복고 정문 앞

마스크 쓴 학생들 속속 등교

“친구들 만나 좋은데 걱정도”

교원, 학생 일일이 발열 체크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오랜만에 친구들을 학교에서 다 만나고 좋긴 한데, 지금 솔직히 기대반 걱정반이예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미뤄졌던 ‘3월 2일’ 등교 개학이 80일 만인 20일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한 가운데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 정문에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하나 둘 도착했다.

아직 코로나19 사태가 완전히 종료되지 않은 탓에 학생들은 오랜만에 학교에 나오는 것을 기대하면서도 걱정스럽게 생각했다.

이상진(경복고3) 학생은 등교 소감에 대해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나는 게 제일 기쁘다”며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끝나서 전교생이 자유롭게 등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수능이랑 입시도 준비해야 하는데 시간이 얼마 없다”며 “집에 있을 때 계속 준비했던 것처럼 이제는 학교에서 열심히 대비할 생각”이라고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과 선생님이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과 선생님이 팔꿈치 인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대해선 “솔직히 다같이 모이다보니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부모님도 데려다주시면서 항상 마스크 쓰고 있고 손 잘 씻으라고 당부하셨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도 “솔직히 기대반 걱정반으로 준비하고 왔다”며 “불안하지만 수칙에 따라서 잘 대처하면 큰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왔다”고 했다.

이름을 밝히기 어렵다고 한 또 다른 학생은 “학교에서 선생님들이 잘 대비하시고 준비하셨겠지만 그래도 불안한 느낌이 있다”며 “(등교가) 모의고사 때문인가 싶기도 하고 아무튼 아무도 코로나에 걸리지 않길 바라고 있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학생들은 물론 이들을 마중 나온 교원들도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였다. ‘외부인 출입통제’라고 적힌 안내판을 배경으로 선 교원은 출입을 통제하며 질서를 유지하게 했다.

하나 둘 학생들이 도착하자, 교원은 먼저 “잘 지냈니? 반갑다”라고 짧게 인사를 건넸고 이어 학생들 간 거리를 두고 줄을 서도록 안내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발열체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인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발열체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천지일보 2020.5.20

장갑을 착용하고 비접촉 체온 측정기를 손에 든 교직원은 학생의 이마 가까이 측정기를 가져가 발열 여부를 확인했다. 교직원 차량이 들어갈 때도 입구에서 일단 정지했다. 운전자 역시 체온을 재는 것이 필수였다.

학교 측의 철저한 대비에도 일각에서 제기되는 코로나19 감염 우려에 대해 이경률 경복고 교장은 “학생들이 쉬는 시간에도 담임선생님 등은 순번을 정해 방역 지도를 한다”며 “급식 시간에도 6명 이상의 선생님들이 거리두기 등 수칙을 학생들이 지킬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라면서 코로나19 대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복고를 방문해 발열체크 등을 도운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방역과 학업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아야 하는 긴장된 국면”이라면서도 “두 마리 토끼를 함께 쫓는 새로운 길도 우리 선생님들과 학교 구성원들이 내주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세계 2위까지 올라갔다가 지난 19일 기준 44위로 낮아진 한국에서 등교 개학이 시작되는 역사적인 순간을 담기 위해 국내 언론은 물론 외신까지 나와 학교 앞은 취재진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이번 개학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이다. ⓒ천지일보 2020.5.20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복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이번 개학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등교 개학이 미뤄진 지 80일 만이다. ⓒ천지일보 2020.5.2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순남 2020-05-20 22:48:22
경복고등학교 학생들과 모든 학생들도 코로나19 바이러스에서 해방되어 즐거운 학교 생활 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