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간 미국 대형수송기 5대가 한반도행
이틀간 미국 대형수송기 5대가 한반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가 대기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경기도 평택시 주한미공군 오산기지에 수송기 C-17 글로브마스터가 대기하는 모습. (출처: 연합뉴스)

북한에 경고 가능성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미군 공군의 대형 수송기들이 최근 잇따라 한반도 상공에 등장하면서 주목받고 있다.

19일 뉴스1은 콜사인(callsign:CANUK78) 등 항공기 추적 트위터 계정을 인용해 지난 17~18일 이틀간 한반도에 최소 5대의 수송기가 전개됐다고 보도했다.

17일 오산기지에 미 공군 장거리 전략수송기인 글로브마스터 III(Globemaster III) 2대가 알레스카에서 온 것을 시작으로 18일 일본 요코타 기지에서 출발한 주일미군 소속 C-130J-30 슈퍼 허큘리스 2대와 C-5M 슈퍼 갤럭시도 나타났다.

C-17은 항속 거리가 7630㎞에 이르고 유사시 병력 및 전차, 각종 화물 등 최대 77톤을 적재할 수 있다.

C-5M은 미군 수송기 중 가장 규모가 크며, 최대 320명이 탑승할 수 있다.

뉴스1은 군 소식통도 인용해 “현재 특별한 훈련 시기도 아닌데 이렇게 많은 수송기가 전개된 것은 지극히 이례적”이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미국이 북한을 겨냥한 군사 훈련을 단독으로 준비하는 게 아니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을 앞두고 군사적 경고를 북한에 보냄으로써 불필요한 도발을 막기 위한 전략이라는 것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