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 詩향] 마지막 잎새- 김정미
[천지 詩향] 마지막 잎새- 김정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겨울 오는 자리에
너를 걸어 두고 오가며 바라본다

가끔
너도 나를 보는가

지난 가을
아름다웠던 단풍에 미소짓다가

차마 떨어지지 못하고
말라가는 나를 보았는가.


-약력-

서정문학 시부문 등단
한국서정문작가협회 회원
송파 문인협회 회원
전남일보 백일장 우수상
한국예술진흥회 문학상
부모리더십센터 책임지도사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