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00원씩” 조계종 백만원력결집위, ‘발우저금통’ 배포키로
“하루 100원씩” 조계종 백만원력결집위, ‘발우저금통’ 배포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백만원력결집모연 선포식’이 열린 가운데 불자들이 ARS(자동응답시스템)를 활용해 보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마당에서 ‘백만원력결집모연 선포식’이 열린 가운데 불자들이 ARS(자동응답시스템)를 활용해 보시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대한불교조계종 백년대계본부 백만원력결집위원회(위원장 금곡스님)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한국 불교와 종단의 중흥을 위한다며 ‘발우저금통’을 배포하기로 했다. ‘발우저금통’은 하루 100원씩 한 달 3000원을 보시하는 불사를 말한다.

교계 언론인 법보신문은 18일 백년대게본부가 배포하는 ‘발우저금통’은 3가지 색상으로 제작돼 다양한 계층의 관심도를 높였고, 상하가 분리돼 재사용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위원회는 “100만명의 원력이 결집돼 한국불교의 내일을 열수 있도록 새롭게 디자인한 저금통을 전국사찰 및 불자들에 배포하고자한다”며 “원력 보살님들의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그간 불사 추진을 위해 저금통과 ARS, 계좌이체 등 다양한 방법으로 3000개의 사찰에서 30만명의 불자가 110억여원이라는 큰 금액을 모았다. 백만원력결집불사를 시작한 지 1년 만이다.

이에 위원회는 백만원력결집불사 선포식 1주년을 앞둔 2월 13일 분황사 건립을 비롯한 계룡대 영외 군법당과 불교전문요영병원 등을 세우는 일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백만원력결집불사 사업으로 종단의 주요 불사인 조계종 총본산 성역화와 세종 한국불교문화체험관, 불교문화유산보존센터 건립 사업 등을 추가해 한국불교의 미래를 더욱 굳건히 준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지난해 4월 17일 이 같은 불사들을 추진하기 위한 백만원력결집불사 선포식을 가졌었다. 선포식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부처님 세상’을 이룰 수 있는 첫 번째 실천방법이 바로 ‘보시’라며 불자들에게 하루에 최소한 100원을 보시하자고 동참을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