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치스코 교황, 5.18 40주년 맞아 “인권 수호 위해 목숨 바친 청년들 희생 기억되길”
프란치스코 교황, 5.18 40주년 맞아 “인권 수호 위해 목숨 바친 청년들 희생 기억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후 광주 임동주교좌성당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가 봉헌되고 있다. 이날 미사는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주교단과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출처: 연합뉴스)
17일 오후 광주 임동주교좌성당에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가 봉헌되고 있다. 이날 미사는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주교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주교단과 사제단이 공동 집전했다. (출처: 연합뉴스)

주한 교황대사 통해 메시지 전해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모든 젊은이의 희생이 기억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한국에 전해왔다.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17일 천주교 광주대교구 임동 주교좌 성당에서 봉헌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미사에 참석해 “교황께서는 1980년에 일어난 5.18 40주년을 기념한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하셨으며 특히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길 기도했다”고 밝혔다.

슈에레브 대주교에 따르면 교황은 “인권을 수호하기 위해 목숨을 바친 젊은이들의 희생이 기억되길 기도한다”며 “평화와 화해를 이루는 데 기여하길 바라며 사랑하는 한국민들 마음속에 연대와 형제애가 증진돼 선과 진리 그리고 정의를 향한 열망이 북돋아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역사는 왜곡조작이 아닌 진실에 바탕을 둘 때 함께 새로운 삶을 살아갈 수 있다”면서 “비극이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미사는 광주대교구장인 김희중 대교구가 주례하고 서울대교구장인 염수정 추기경 등 의 공동 집전으로 진행됐으며 ‘우리는 그날처럼 살고 있습니까?-대동사회를 살아가기 위한 나눔과 연대’라는 주제로 열렸다.

특히 염 추기경이 5.18 기념미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염 추기경은 이날 “역사를 왜곡하고 조작하는 것이 아니라 진실에 바탕을 둘 때 새로운 삶을 함께 살아갈 수 있는 길이 열린다고 말씀하셨다”면서 “우리가 5.18을 기억하는 것은 평화를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 이런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기억의 지킴이가 되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