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시민 눈높이에 부응하는 ‘청렴행정’ 펼칠 것”
천안시 “시민 눈높이에 부응하는 ‘청렴행정’ 펼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천안시청 전경. ⓒ천지일보 2020.5.4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천안시청 전경. ⓒ천지일보 2020.5.4

‘지난해 종합청렴도 3등급, 내부청렴도 2등급’
‘올해 청렴도 1등급 도약위해 전력 기울일 것’
‘직원 대상…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 모의훈련’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올해 청렴도 1등급 도약을 위해 전력을 기울인다.

18일 천안시에 따르면 신뢰받는 시정, 청렴도 향상을 위한 ‘2020년도 청렴시책 종합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4대 전략과제와 14개 세부 실행과제를 추진한다.

‘반부패 청렴활동 강화로 청렴문화 정착’을 목표로 ▲부패취약분야 집중관리 ▲청렴한 공직문화 조성 ▲사전예방으로 부패제로화 ▲구성원 인식개선과 청렴문화 확산 등을 도모할 예정이다.

먼저 부패취약분야 공사·용역 관리감독 대상자, 보조금 지원 담당자, 공유재산 관리 분야, 취득세 납세 분야, 인허가 분야 민원인 등에게 시장명의의 청렴서한문을 교부한다.

청렴서한문에는 천안시 공무원의 청렴하고 성실한 업무처리의 약속과 함께 청탁금지법 관련 위반사항 및 공직자부조리 신고센터 안내 등의 내용을 담아 부패취약분야 담당자들의 청렴의식을 개선한다.

부패신고 활성화를 위해서는 오는 20~27일 8일간 직원 대상으로 청탁금지법 위반 신고 모의훈련을 한다. 부정청탁, 금품수수, 외부강의신고 등 사례별 모의훈련 메시지를 발송하면, 훈련대상자는 신고여부를 판단하고 청탁 금지법 신고 센터로 신고하는 방식이다. 이 훈련은 직원들의 청탁금지법에 대한 이해를 돕고 위기상황 발생 시 직원들의 대응능력을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해 34개 부서가 참여해 좋은 반응을 받았던 참여형 청렴교육 ‘도전! 청렴골든벨’도 하반기에 실시한다. 올해는 전 부서를 대상으로 확대 시행하고, 부서장이 직접 참여토록 해 청렴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고 청렴문화를 확산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청렴도 측정 관여도에 따른 ‘청렴지킴이부서’를 지정해 청렴과제 추진관리 담당자로 구성된 ‘청렴실무추진단’도 지속 추진한다. 공사용역 관리감독 분야, 인허가, 보조금 등 민원처리 분야 부서별 맞춤형 청렴과제를 각 부서에서 추진하고, 청렴실무추진단 회의와 워크숍을 통해 상호 소통하고 수용하는 청렴한 공직문화를 조성한다.

이 밖에도 시민과 함께하는 청렴콘서트, 공사용역 관리감독분야 특별점검, 찾아가는 청렴컨설팅, 짬짬이 청렴상식 교육 운영, 청렴마일리지 제도 운영, 청렴 다짐의 날 운영, 청렴식권제 등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한 청렴정책 홍보와 청렴캠페인을 펼쳐 청렴문화를 공유·확산한다는 방침이다.

박상돈 시장은 “천안시의 청렴의지를 대내외에 알려 시민의 신뢰를 회복하겠다”면서 “공직자 청렴도에 대한 시민 눈높이가 높은 만큼 기대에 부응하는 청렴행정으로 청렴도 1등급 달성을 목표로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19년 공공기관 청렴도측정’에서 종합청렴도 3등급, 내부청렴도 2등급, 외부청렴도 3등급을 받았다. 2020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결과는 오는 12월에 발표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