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경욱 의원에 대한 검찰수사 지체하지 말라
[사설] 민경욱 의원에 대한 검찰수사 지체하지 말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연일 부정선거 의혹을 주장하고 있다. 과거에도 선거가 끝나면 부정선거 음모론이 불거지곤 했지만 최근의 상황은 생각보다 심각해 보인다. 민경욱 의원은 공개적으로 부정선거 의혹이라며 비례대표 투표용지를 들고 나왔다. 어디서 그 투표용지를 입수했는지 참으로 궁금한 대목이다. 이에 뒤질세라 일부 보수 성향의 언론과 유투브에서도 연일 관련 의혹을 소개하면서 관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지난 12일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제시한 비례대표 투표용지 6장이 경기 구리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이라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아직은 어느 쪽 주장이 사실인지 예단하기 어렵다. 선관위가 관리하는 투표용지가 쉽게 밖으로 흘러나올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투표용지가 6장이나 나왔다면 부정선거 증거가 되거나 아니면 누군가 투표용지를 빼돌렸을 가능성이 높다.

중앙선관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으니 투표용지가 어떻게 밖으로 유출됐는지는 조만간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선관위 주장대로 누군가 투표용지를 빼돌렸다면 그에 대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 민주정치의 근간을 짓밟는 중대한 범죄행위라 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동시에 선관위도 엄중한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 투표용지를 이렇게 허술하게 관리하고 있다는 사실은 충격에 가깝다.

이제는 검찰이 적극 나서야 한다. 사실관계만 확인되면 금세 끝낼 수 있는 사안임에도 연일 소모적인 논란이 반복되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 민주정치의 품격에도 부끄러운 일이다. 모바일과 유튜브 등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유보되고 있는 부정선거 의혹 공방은 자칫 여론마저 둘로 나누는 것은 아닌지 걱정될 정도이다. 심지어 미 백악관 홈페이지까지 부정선거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부끄러움을 넘어 참담한 심경이다.

통합당도 명확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 혹여 민경욱 의원 주장에 일리가 있다고 판단되면 민 의원을 불러서 그 투표용지의 입수 경위를 확인하면 된다. 부정선거 여부를 단박에 알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부정선거 가능성이 있다면 통합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이 옳다. 사안이 워낙 중대하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다면 당장 민 의원에 대한 중징계로 답해야 한다. 동시에 통합당 차원에서도 검찰에 고발하는 등의 특단의 후속조치가 필요하다. ‘삼류 코미디극’으로 통합당까지 망칠 수는 없는 일이기 때문이다. 통합당이 더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검찰수사를 더 재촉한다는 의미도 중요하다. 검찰도 사안의 중대함을 직시하고 허송세월 하지 않기를 거듭 당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