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팟 박상병의 이슈펀치] “미래한국당이 독자 교섭단체 구성? 이건 소탐대실”
[천지팟 박상병의 이슈펀치] “미래한국당이 독자 교섭단체 구성? 이건 소탐대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제3의 교섭단체, 독일까? 약일까?’

“통합당·한국당 통합하지 않는 건 명분·실리 실종”
“원내 교섭단체 꾸리면 대여투쟁 명분·동력 잃어”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4.15총선이 끝난 지 한 달 가까이 지났지만, 미래통합당이 선거 참패의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가운데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별도의 제3의 교섭단체를 만들 경우 명분과 실리가 없다는 비판이 나왔다.

12일 천지TV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박상병의 이슈펀치(70회)’에서는 ‘미래통합당 제3의 교섭단체, 독일까? 약일까?’라는 주제를 다뤘다.

이상휘 세명대 교수는 “정당의 줄임말이 ‘정정당당’이다. 정정당당하지 않기 때문에 당이 외면을 받는다”며 “통합당과 한국당은 통합을 해야 한다. 통합당이 수적인 불리함에 있어서 이를 만회하기 위해 교섭단체를 만들거나 악용한다면 명분도 없고 실리도 없다”고 비판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총선 전) 두 당은 통합해서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을 지지하는 국민은 한국당을 지지한 것”이라며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한국당 지도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통합한다고 약속했는데, 이게 무슨 말인가. 이것이 전형적인 낡은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또 “더불어민주당은 180석의 위력을 발휘하고 싶은데, 이를 작동할 수 있는 빌미가 있어야 한다. 만약 통합당과 미래당이 통합하지 않는다면, 민주당에게 좋은 빌미가 된다”면서 “거대 여당은 모든 걸 이룰 수 있는 명분이 부여된다. 지금까지 통합당이 국민의 지지를 외면 받고 총선에서 참패한 이유가 무엇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상병의 이슈펀치(70회) ⓒ천지일보 2020.5.12
박상병의 이슈펀치(70회) ⓒ천지일보 2020.5.12

한국당 내에선 ‘약속대로 통합하는 것이 옳다’ ‘연동형 비례제를 폐지하는 조건으로 통합하자’ ‘국민의당과 제3의 교섭단체를 꾸리자’ ‘의석 1석을 영입해서 독자 교섭단체를 운영하자’ 등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대해 박 평론가는 “선거법 개정은 1년, 2년, 3년이 걸린다. 이는 통합하지 않겠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당과 제3의 교섭단체를 꾸리자는 데 대해선 “정말 장사꾼의 사고방식”이라며 “통합을 전제로 표를 얻었는데, 1석이 모자라니 중도실용정치를 하겠다는 국민의당과 교섭단체를 꾸린다? 장사꾼도 그런 장사를 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 교수는 1석을 영입해 독자 교섭단체를 운영하자는 주장에 대해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하면 국고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40~50억은 가져간다”며 “그다음에 상임위 배석에서 상임위원장 최소 2석을 가져갈 수 있다. 국회 내에서 독자적인 진영 하나를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소비자들이 왜 돌아섰는지 모른다. 매장 인테리어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이라며 “정책과 아젠다를 바꾸고 보수의 가치를 어떻게 새롭게 만들지를 고민해야 하고, 통합당 의원들이 산 속에 들어가서 1주일째 안 나오고 있다는 뉴스가 나와야 하다. 새로운 원내 교섭단체를 구성해서 가면 안 된다. 대여투쟁에 대한 명분과 실리와 동력을 잃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여당은 거대 힘으로 밀어붙여 국가 위기를 타개하겠다는 프레임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수적으로 열세라서 이기지 못한다”며 “이건 소탐대실”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과 제3의 교섭단체를 꾸리자는 주장에 대해선 “안철수 대표가 한국당과 연대한다면, 중도실용정치를 어떻게 펼쳐나가고 ‘안철수 브랜드’는 어디로 가게 되는가”라며 “상품에 대한 신의를 떨어뜨린다. 좀 더 공학적으로 연대나 통합을 하려면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해야 하고, 좀 더 상품을 만들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평론가는 “지금까지 (안 대표가) 중도실용정치를 얘기했다면, 두 거대정당과 싸우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안 대표는 ‘억지로 꾸릴 수 없다’고 말했는데, 대선 직전에 국민의당이 통합당, 한국당과 뭉치려는 의도를 갖고 나름대로 모호한 화법을 주고받는 게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이 교수는 “대권을 바라보는 사람은 메시지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충돌해선 안 된다”라며 “지금 합친다면 메시지의 일관성이 훼손된다. 총선 임박했을 때와 총선 지났을 때의 메시지가 좀 달라진다. 인위적으로 안 하겠다는 건 자연스럽게 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