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아동돌봄포인트 134억… ”동네상권에 활력”
김포시, 아동돌봄포인트 134억… ”동네상권에 활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가 4월부터 지급한 ‘아동돌봄포인트’가 큰 호응을 얻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은 사우동의 한 상점에 아이돌봄포인트와 재난기본소득 사용처 안내 문구가 붙여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20.5.12
김포시가 4월부터 지급한 ‘아동돌봄포인트’가 큰 호응을 얻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은 사우동의 한 상점에 아이돌봄포인트와 재난기본소득 사용처 안내 문구가 붙여 있다. (제공: 김포시) ⓒ천지일보 2020.5.12

학부모 “신청절차 없어 편리”, 상인 “사용기한 여유 있어 좋아”

정하영 시장 “소비가 곧 경제… 서로의 일자리 지켜야”

[천지일보 김포=김미정 기자] 김포시가 지난 4월부터 지급을 시작한 ‘아동돌봄포인트’가 큰 호응을 얻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아동돌봄포인트는 아동수당 수급자의 90% 이상이 보유하고 있는 아이·국민행복 카드에 돌봄포인트를 일괄 지급하면서 양육비 부담 경감과 함께 경제 선순환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올해 말까지 사용 가능한 아동돌봄포인트는 농협, 롯데·비씨·삼성·신한 및 우리·하나·KB국민 등 8개 주요 카드사를 통해 보호자들에게 지급됐다.

지급된 금액은 대형마트나 백화점과 온라인쇼핑몰, 유흥업소 등을 제외한 김포의 소상공인 업체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김포시의 지급대상 아동은 3만 3523명으로 아동수당 수급자에게 아동 1인당 40만원씩을 지급하고 총 예산 134억원은 전액 국비에서 지원된다.

김포시로부터 돌봄포인트를 받은 학부모들은 “신청 절차가 따로 없어 편리하다. 사용처가 많아 실용적”이라며 “병원·약국 등 아이들의 의료비 지출에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매장 상인 등 업주들도 “사용기한이 올해 말까지라 여유가 있어 좋고 쉽게 쓸 수 있어 손님들의 만족도가 높다”며 소비 진작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이런 효과는 보건복지부가 지난 11일 발표한 올해 4월 13~30일 전국의 아동돌봄포인트 수령 보호자 183만명의 소비 내역 분석 결과에서도 나타난다.

아동돌봄포인트의 약 20%가 지급 일주일 만에 사용됐으며, 주요 소비처는 동네마트(37.9%), 일반 음식점(16.9%), 의류·잡화(8.7%), 병원·약국(8.5%) 순이었다.

여기에 민간·가정어린이집 287곳에 총 6억 1000만원 규모의 어린이집 운영비를 지원하는 사업도 김포시 보육업계의 숨통을 틔워주고 있다.

김포시는 44만여명의 모든 시민에게 1인당 재난기본소득 15만원을 지급하고 임차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경영안정지원금 100만원씩을 정액 지원하는 등 총 826억원 규모의 신속 맞춤지원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모든 가정과 사업체의 4·5월 고지분 상하수도요금 전액 감면 등 전국최초 사례도 소비 진작과 경기 활성화 분위기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최근 이태원 클럽의 대규모 확진 사례는 우리들의 자만과 안일에 대한 반성과 경종을 주고 있다”며 “우리 개개인 모두가 의료진이고 질병관리본부라는 마음가짐으로 생활방역지침을 준수하고 어려울 때일수록 적극적인 소비가 곧 경제라는 생각으로 서로의 일자리를 지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