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먹이는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
울먹이는 한경희 정의연 사무총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한경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총장이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성산동 인권재단 사람에서 열린 정의연 후원금 운용 논란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7일 대구의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연의 기부금 운용이 불투명하다며 수요집회 불참을 선언했다. 또 이 할머니는 “한일 위안부 발표 전 당시 윤미향 정의연 대표가 일본의 10억엔에 대해 알고 있었으나 할머니들에게 알려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