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 오거돈 전 시장 고발 7건 본격 수사 착수
부산경찰, 오거돈 전 시장 고발 7건 본격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이 전격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열린 사퇴 기자회견에서 사퇴 의사를 밝히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사건, 채용비리 의혹 등과 관련해 부산경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부산경찰청 수사전담팀은 오 전 시장에 대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시민단체가 접수한 고발 7건을 넘겨받았고, 이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11일 뉴시스가 전했다.

수사대상은 최근 오 전 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인정한 여직원 성추행을 비롯해 지난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기된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최근 시민단체가 제기한 채용비리 의혹 등이다.

수사전담팀은 오 전 시장과 관련된 언론보도에 피해자를 비방한 악성댓글 게시자를 특정했고, 2차 피해에 대한 부분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중요성을 감안해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면서 “아울러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피해자와 관련한 수사사항, 신상정보 등에 대해선 2차 피해 우려로 일체 공개하지 않겠다”면서 “피해자에 대한 추측성 보도 또한 2차 피해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 사퇴 이후 지방청 2부장(경무관)을 팀장으로, 수사전담반과 피해자보호반, 법률지원반, 부패수사전담반, 언론대응반 등 30여명으로 구성된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