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움 말리다가 맞은 몽골인… 동료 엽기적 살해 후 자백
싸움 말리다가 맞은 몽골인… 동료 엽기적 살해 후 자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충만 수습기자]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다른 일행과 싸울 때 자신이 얻어맞는데도 도와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수십 차례 흉기를 휘둘러 같은 몽골인을 숨지게 한 몽골인 불법체류자 A(40)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A씨가 19일 오전에 동대문구의 한 주점에서 다른 몽골인과 시비가 붙어 자신이 맞고 있을 때 곁에 있던 B(28) 씨가 도와주지 않아 앙심을 품고 장안동 자신의 집에서 B씨를 살해한 죄목이다.

경찰조사 결과 A씨가 술 취해 자고 있던 B씨의 머리를 둔기와 흉기로 온몸을 수십 차례 찌르고 내려쳐 숨지게 하고 특정 신체부위를 도려내는 등 엽기적이고 잔인하게 살인했다.

A씨는 경찰조사에서 “B씨가 술마시다가 다른 몽골인과 먼저 싸움이 붙은 것을 내가 말리다 맞고 있는데도 B씨가 도와주지 않아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들이 2005년부터 한국에 머물렀으며 인근 동네에 살면서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A씨는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르다가 이를 말리던 C(24) 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도 받고 있다. C씨는 A씨 집에서 도망쳐 나와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범행 직후 A씨는 집 근처 파출소를 찾아 범행 사실을 자백해 그 자리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잔인한 방법으로 범행을 저질렀고 불법 체류자 신분이라 도주할 우려가 있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